HOME  ISSUE  LIFE  STAR  HUMOR

의자 구멍에 생식기가 끼인 남자. 황당함에 터지는 큰 웃음!

페이지 정보

카테고리:유머 작성일17-01-11 20:58 조회244회

본문

노르웨이 핀마르크주에 사는 45세의 클라우스 조스타드(Claus Jørstad)는 최근에 무릎 수술을 받았습니다. 이후, 오랜 시간 동안 서 있기가 힘들었는데요. 가장 큰 고통은 샤워할 때 찾아왔습니다. 앉은 채 씻기 위해서, 클라우스는 중저가 가구 전문점인 이케아(IKEA)에서 적당히 앉기 좋은 높이의 의자를 샀습니다. 구매 후 처음으로 의자에 앉아 샤워한 그는, 도저히 다시 일어날 수 없는 상태가 되었습니다.

 4c28245311f1efe409ea1fcb93e05ec6_1484135859_5141.jpg 

의자에 뚫려있던 동그란 구멍 중 하나에, 그만 생식기가 끼어버리고 만 것입니다! 게다가 뜨거운 물로 인해 팽창한 나머지, 구멍에서 나올 기미가 도저히 보이지 않았습니다. 눈앞이 캄캄했지만, 용기를 낸 클라우스는 차가운 물로 씻어 몸을 수축시킨 후 무사히 의자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.

 

클라우스는 이케아 페이스북 페이지에 ‘뽀빠이와 두 명의 선원’의 탈출기를 공유했습니다. 이케아 측은 이에 재치있는 답변을 달았습니다.

"샤워할 때는 그 의자를 사용하지 않는 게 낫지 않을까요? 다음 '항해' 때는 제대로 복장을 갖춰 입으시고 사용하시기 바랍니다."

 

쪼그라드는 공포를 경험한 클라우스는, 이에 굴하지 않고 탈의 상태에서 이 의자를 계속 사용할 수 있는 기발한 방법을 떠올렸습니다. 다시는 불의의 사고기 일어나지 않도록 수건을 깔고 사용하는 것이었죠!

 

 

Facebook / Claus Jørstad

 

클라우스의 사연은 4만 명이 넘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겨주었습니다. 많이 곤혹스러웠을 텐데, 이를 유머로 바꿔 사연을 공유한 클라우스, 대단합니다! 클라우스의 기막힌 '탈출기'를 여러분의 주위에 널리 공유해주세요!

게시물 검색